Views
4 months ago

2019년 5월

  • Text
  • Schnabel
  • Edition
  • Onelife
  • Innovation
  • Pioneers
  • Rover

TRAVEL

TRAVEL 만들어내거든요. 우리가 만드는 제품의 방향은 미리 정해져 있지 않죠. 유네스코 디자인 도시(UNESCO City of Design)로 지정되었습니다. 수요가 있으면, 그걸 채우려고 할 뿐이랍니다.” 그가 우리 주변의 우리는 이러한 도약을 진전시키고자 유럽 국립 박물관을 중국으로 고층빌딩들 너머를 내다 보며 덧붙였다. “셴젠 정신은 단지 돈에 관한 데려오려는 첫 번째 계획을 세웠고요.” 이 노력은 런던 빅토리아 박물관· 것만은 아니랍니다. 그 정신은 더 깊은 차원의 동기에 관한 것이죠. 알버트 박물관과의 콜라보로 결실을 맺었다. 이 콜라보는 디자인 사람들의 삶을 개선하고 더 나은 공동체를 만들어내는 방법에 관한 동기 소사이어티 내의 영구적인 V&A(Victoria and Albert) 갤러리, 아이디어 말이에요. 이 지역에는 300개의 상장 회사가 있지만 작은 회사들을 공유 등을 포함한다. 무시하지 않아요. 별반 멀지 않은 과거에 우리 모두는 작은 “이 콜라보는 양쪽 모두에게 모험”이라고 롱은 말한다. “그간 우리는 회사들이었으니까요.” 이들을 셴젠의 디자인 협회, 기술 기업체, 학교에 소개해 왔답니다. 반대로 타운 바로 건너편에 있는 셴젠 오픈 이노베이션 랩(Shenzhen Open 그들은 커뮤니티에 초점을 둔, 신속 반응 수집(Rapid Response Innovation Lab)은 바로 그 작은 회사들(이들이 바로 도시를 만들어낸 Collecting) 프로젝트 같은 아이디어를 제공해주었죠. 이 프로젝트에서 이들이다)을 산업 디자인 회사들과 연결시켜주는 공간이다. 대중들은 자기가 속한 커뮤니티를 대표한다고 생각하는 물건들을 “처음에는 팹랩(FabLab, 혁신형 제작실험실)으로 설립되었어요.” 기부하게 되지요. 프로젝트를 진행한 결과, 셴젠에 있는 어느 학교 교복이 프로젝트 코디네이터인 세스 리(Seth Li)의 설명이다. 팹랩이란, 미국에서 V&A갤러리의 영구 소장품이 되었고요.” 그 발상이 시작된 조직으로 프로젝트 관리, 웹사이트 설계, 하드웨어 설계 심지어 디자인 소사이어티가 들어가게 되는 건축물에도 셴젠 등 제조업체가 스스로 제품을 제작하도록 안내하는 모든 베이직을 사람들을 참여시키는 기획이 담겼다. “모든 것이 개방되어 있죠.” 롱의 제공한다. “우리는 아이디어를 시제품으로 제작하는 데 도움을 주는 제작 설명이다.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아주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이동할 수 기계들을 제공한답니다. 이곳은 누구에게나 있어요. 옥상 공원을 주변 공원들과 연결하는 개방된 곳이죠. 우리는 워크숍과 강연회도 계단도 있고요. 우리는 대지를 완전히 개최해요. 제조업자는 여기 와서 이야기하고 아이디어를 교환할 수 있고요.” 아이디어의 교환은 셴젠 시 내 모든 섹터에서 볼 수 있는 보편적인 현상이다. 인근의 충전 지점에 주차해둔 레인지로버 스포츠의 미리 냉방된 실내로 들어갔다. 이어서 전통적인 항만 지역인 셰크어(Shekou)로 향했는데, 디자인 소사이어티(Design Society) 를 방문하기 위해서였다. “글쎄요, 디자인 소사이어티라는 단어는 직역은 아니에요.” 이곳의 부국장 롱 자오(Rong Zhao)의 설명이다. “중국어로 우리 회사는 ‘서로 연결된 디자인’이라는 뜻이죠. 이 이름은 하나의 가교가 되겠다는 우리의 비전을 말해준답니다. 세계로, 지역 사회로 이어지는 가교, 도시 내 아이디어의 교환은 셴젠 시 내 모든 섹터에서 볼 수 있는 보편적인 현상이다. 예술성과 혁신의 융합이 현재 이 도시에 스며들고 있다 대중들에게 되돌려주었어요.” 문화적으로도 되돌려주기의 느낌은 있다. ‘공예: 더 리셋(Craft: The Reset)’이라는 제목으로 최근에 열린 전시회에서는 종이, 가구, 도자기 등 전통 중국 공예품들이 기념되었다. 그런데 이 기념은 21세기 셴젠 안에서 진행된, 셴젠을 위한 것이었다. “빠르게 움직이는 현대의 도시들은, 그 어느 때보다 지금, 공예를 잊어서는 안 됩니다.” 항저우를 사업 무대로 둔 디자인 트리오 핀우 (PINWU, 헤르메스를 위해 이들이 제작한 종이 의자도 전시회의 일부)의 한 사람인 조바나 보그다노비치(Jovana Bogdanovic)의 말이다. “여러 면에서 공예는 건축, 디자인, 라이프 스타일, 그리고 요리에 두루 영향을 미치지요.” 제작업체와 산업 디자인 회사들을 연결시켜주는 가교 말이에요.” 예술성과 혁신의 이러한 융합이 현재 이 도시에 스며들고 있다. 8년 전, 이곳의 한 메지어 기업인 차이나 머천트(China Merchants) 인근의 아트론 아트 센터(Artron Arts Centre)에는 중국의 저명한 가 프리츠커 상(Pritzker Prize) 수상 경력자인 일본 건축가 마키 후미히코 화약예술가 차이궈창(Cai Guo-Qiang)의 설치미술작품 하나가 세계에서 (Fumihiko Maki)에게 셰크어 항만 지역의 문화적 중심이 될 건물의 가장 거대한 벽면 도서관(높이 30m 길이 50m 의 미술사 도서관)을 설계를 요청했다. 그리고 2017년 12월, 바로 그 공공 건물이 문을 열었다. 배경으로 디스플레이 되어 있다. “셰크어는 특별한 곳이랍니다.” 롱의 말이다. “개방 과정이 바로 기술, 도시 문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니즈에 창의적으로 이곳에서 시작되었죠. 셴젠의 시험관이었던 곳이죠.” 차이나 머천트의 첫 대응하는 가운데 셴젠 시는 세계 내의 자신의 새로운 역할을 만들어가고 사업은 항구를 외부 세계와 연결시키는 것이었고, 이제 디자인 있다. 그리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든, 셴젠이 가만 정지해 있을 가능성은 소사이어티와 함께 그들은 다시 한번 국제적 연계를 모색하고 있다. 제로일 것이다. 진보가 이루어지고 미래가 만들어지는 건 언제나 움직이는 “‘메이드 인 차이나’에서 ‘크리에이티브 인 차이나’로의 전환이 이들에 의해서다. 그리고 만일 당신이 셴젠의 속도로 움직인다면, 당신은 일어나고 있어요.” 롱의 말이다. “셴젠 시는 2008년 중국 내 최초로 분명 페이스메이커(선도자)가 될 것이다. 디자인 소사이어티의 롱 자오 (위)는 더 넓은 세계로 문화적 다리를 놓는 것이 자기 조직의 미션이라고 본다. 오른쪽: 아트론 센터 내, 기록적인 벽면 도서관 56

RIGHT XXXXXX 57

 

Land Rover

<원라이프> 매거진

 

랜드로버 매거진 <원라이프>는 한계를 뛰어넘는 내적 강인함, 그리고 개척정신을 담고 있는 전 세계 곳곳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다.

랜드로버는 고객님들과 함께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갑니다. 원라이프 매거진 최신호는 랜드로버의 철학을 대변하는 특별하고 획기적인 이야기와 사진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중국의 친환경 혁신가부터 그리스에서의 모델 테스트, 그리고 독일의 모더니스트 건축가까지 전세계 곳곳으로부터의 다양한 인사이트를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LIBRARY

2018 년 4 월
2017년 11월
2017년 4월
2016년 10월

Jaguar Land Rover Limited: Registered office: Abbey Road, Whitley, Coventry CV3 4LF. Registered in England No: 1672070

상기 연비는 제조사가 국내 법률에 따라 공식적인 인증을 통해 얻은 결과입니다. 단, 차량의 실제 연료 소비량은 운전자 및 주행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해당 수치는 비교 목적으로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상기 정보, 제원, 이미지들은 실제 국내 적용 사양과 상이할 수 있으며 성능 개선을 위하여 사전 예고 없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정확한 모델별 옵션 적용 사항은 가까운 재규어 랜드로버 공식 딜러 전시장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